Henry David Thoreau

“The true poem is not that which the public reads. There is always a poem not printed on paper… in the poet’s life. It is what he has become through his work. Not how is the idea expressed in stone, or on canvas or paper, is the question, but how far it has obtained form and expression in the life of the artist. His true work will not stand in any prince’s gallery.” – Henry David Thoreau

진정한 시는 대중이 읽는 것이 아니다. 시를 창작하면서 동시에 생산되지만 종이에 인쇄되지 않고 시인의 삶에 새겨지는 시가 언제나 존재한다.  생각을 돌이나 캔버스나 종이에 어떻게 표현하는가가 아니라 예술가의 삶에서 형태와 표현을 얼마나 많이 이룩했는지가 문제이다. 진정한 작품은 어떤 군주의 화랑에도 걸리지 않을 것이다 – 헨리 데이빗 소로우

+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Thoreau는 내 스타일이다. 이 말은 나의 현재와 미래를 관통하는 관념이다. 그리고 요즘 거의 세속화 되어버린 “자칭/타칭 예술가”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진정한 예술은 교묘하게 만들어질 수있는 것이 아니라, 살아져야 한다는것.  이것은 자존심이 아닌 자존감의 이슈이다.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