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

 

 

오후 세시,

권태와 절망이 위협적으로 몰려오는 시간,

감정에 깊은 크레바스들이 파여 있을 때,

늘 어딘가로 이륙하는 비행기가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

 

알랭 드 보통 <공항에 가기> 중에서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