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의 폭력

나는 나를 난도질하는 공간의 폭력으로 부터 벗어나기로 했다. 크게는 이 도시,이 국가. 작게는 이 집,이 방.  나만의 공간이 필요해. 창조할테다.

 

그리고 나의 생물학적 아빠에 관해선
실비아 플라스의 시 “아빠”가 내 맘을 다 말해주고 있네.

다 날아가렴. 다 사라지렴. 상념들아. 절망의 공간들아.

20111111-230228.jpg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